2024.02.19 (월)

  •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10.4℃
  • 서울 9.8℃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20.8℃
  • 광주 11.6℃
  • 구름조금부산 17.5℃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4.6℃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4℃
  • 흐림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20.0℃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복지장관, 집단행동 논의 전공의들에 '의대증원 정당성' 호소

SNS에 "지속가능한 병원 만들겠다"…전공의들, 오늘 '임시대의원총회' 예정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정책의 정당성을 호소하고 나섰다.


2020년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무산시키는 데 큰몫을 한 전공의들이 이번에도 임시대의원총회를 여는 등 집단행동 방안을 논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사전 차단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12일 복지부에 따르면 조규홍 장관은 전날 복지부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조 장관은 이 글에서 "전공의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그러나 존경과 감사, 격려만으로는 체제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정부 정책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는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도 잘 안다"며 "그러나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정원 확대는 해묵은 보건의료 문제를 풀어나가고, 전공의들이 과중한 업무 때문에 오히려 수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체계를 개선해 수련 기간 본인의 역량과 자질을 더 잘 갈고닦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무엇보다도 다른 사람의 삶을 찾아주는 사람들이 본인의 삶도 함께 찾을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며 "생명을 살리는 일은 항상 어려울 수밖에 없지만, 적어도 더 많은 사람이 그 일에 함께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또 "정부는 지역·필수의료의 위기를 극복하고, 의료체계를 살리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가시적인 변화를 빠르게 이루어내기 위해 의료사고 안전망 등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이달 6일 정부가 2025학년도 입시에서 의대 정원을 2천명 늘리는 등 2035년까지 1만명의 의사 인력을 확충할 계획을 공개한 뒤 정부와 의사단체들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정부는 의사단체들에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과 집단사직서 수리 금지명령을 내렸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달 15일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여는 등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집단행동 시 의협보다 더 파급력이 큰 집단으로 꼽히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9시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대전협은 정부의 정원 계획이 공개되기 직전에 전공의 1만여명의 약 88%가 집단행동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설문 결과를 내놓는 등 집단 대응에 나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단 대전협 회장은 설문 결과 공개 당시 "현재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들과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배너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