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5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전북 시민단체, 이성윤 후보에 '세월호' 부실 수사 질의

"수사 책임자 역할 제대로 못 해"…22일까지 답변 요구이 "침몰 원인 수사해 대부분 유죄 판결" 토론회서 해명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추모 물결

 

전북지역 4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세월호참사 10주기 전주준비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참사 당시 검경합동수사본부장이었던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후보(전주시을)에게 부실 수사 의혹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는 질의서를 보냈다고 20일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검경합동수사본부가 제 역할을 다했다면 세월호 특별법도, 특별조사위원회도, 분향소 천막도 필요 없었을 것"이라며 "당시 검경합수부는 축소·은폐 수사로 국민적 공분을 샀고 1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고 질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이성윤 후보는 유력정당의 국회의원 후보로서 당시 사건 수사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한 점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며 "그게 전주시민과 국민, 유족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질의서에서 ▲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국가기관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 ▲ 정부를 비판한 자원봉사자에 대한 무리한 기소 배경 ▲ 국가의 무능과 책임을 은폐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위원회는 답변 시한을 22일로 못 박으며 "참사 당시 수사 책임자로서 '꼬리 자르기 수사'라는 의혹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성실히 답변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 후보는 2014년 광주지검 목포지청장으로 근무하던 중 승객 304명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자 초대 검경합동수사본부장을 맡아 수사 전반을 지휘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8일 전북일보와 전북CBS 등이 공동 주관한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와 비슷한 취지의 질문에 "제가 수사한 것은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에 대한 부분이었고, 해경의 부실 구조 등 문제는 광주지검에서 수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제가 수사한 세월호 참사 원인 수사는 대부분 유죄 판결을 받았다. 부실 수사가 아니었다고 자부한다"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