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8.0℃
  • -강릉 -3.7℃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0.5℃
  • 맑음부산 0.8℃
  • -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6.6℃
  • -강화 -5.9℃
  • -보은 -4.5℃
  • -금산 -3.4℃
  • -강진군 1.5℃
  • -경주시 -0.8℃
  • -거제 2.0℃

기본분류

다람쥐의 지혜를 배우자  

다람쥐는 가을이 오면 겨울 양식인 도토리를 부지런히 땅에 묻어두는데 묻은 장소를 다 기억하지 못한다. 

결국 다람쥐의 겨울식량이 되지 못한 도토리는 나중에 도토리나무가 되어 다시 다람쥐에게 도토리를 선물한다.

다람쥐의 기억력이 탁월해서 묻어둔 도토리를 전부 찾아 먹어버렸다면 산 속에 도토리나무는 씨가 말랐을거다.
 
다람쥐는 어리숙함 때문에 또 다른 식량을 제공 받게 되는 것이다.

요즘 세상에 어리석은 사람 찾기가 힘들다. 모두 영리하고 똑똑하고 계산이 빠르며 이문에도 밝다. 

영리하다 못해 영악 하기까지 하다.

옛말에 기지(其智)는 가급(可及)하나, 기우(其愚)는 불가급(不可及) 하다 라는 말이 있다. 

똑똑한 사람은 따라 할 수 있으나, 어리석은 자는 흉내 낼 수 없다. 

사람은 영리해 지기는 쉬워도 
어리석어 지기는 힘들다.

그만큼 어리석음을 따라하기가 더 힘들다. 자기를 낮추는 것이기 때문이다.

영악한 사람은 사람에게 상처를 줄 수 있지만 어리석은 사람은 사랑을 받을 수 있다.

사실 사람에게 헛점이 있으면 다른 사람이 그걸 채워 주려고 한다. 사람의 관계가 그런 것이다. 

서로의 모자람을 채워주고, 
어리석음을 감싸주고, 
미숙함을 배려 해 주는 것이 인간관계를 형성해 주는 것이다.

내가 똑똑하여 남에게 배울게 없다면 
그 사람은 고독한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된다.

남이 다가가지 않기 때문이다. 
가끔은 일부러라도 모르는척, 
어리석은 척, 
못난척 하며 사는 것이 되레 도움이 될 때가 있다.

노자는 "알면서 모르는 것이 최상이요, 모르면서 안다함이 병이다."라 했다.

남을 속이는 것이 아니라면, 
가끔은 어리석은 척하며 
살아보자~~!

내가 모자란다고 하니 
남과 분쟁도 없을 것이요. 
되레 남이 내게 도움을 주려고 할 것이다.

한 주를 시작하는 오늘도 잘난척 보다는 어리석은 듯한 모습으로 동장군을 이겨내고 월요일을 맞이하는 지혜로운 날이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