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6.9℃
  • -강릉 -1.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1.9℃
  • 구름조금울산 -0.3℃
  • 광주 -3.0℃
  • 부산 -0.9℃
  • -고창 -4.1℃
  • 제주 3.2℃
  • -강화 -6.0℃
  • -보은 -5.1℃
  • -금산 -5.0℃
  • -강진군 -0.6℃
  • -경주시 -0.8℃
  • -거제 2.9℃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대전시특사경, 원산지 표시·유통기한 위반 등 적발

수산물 취급업소, 제과점 등 9개소 검찰 송치


(한국안전방송) 대전광역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수산물 취급업소, 제과점 등 102개소를 수사해 원산지 거짓표시 영업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취급업소 등 17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ㅇ 적발내용으로는 ▲ 원산지 거짓(혼동)표시 4개소 ▲ 원산지 미표시 1개소 ▲ 유통기한 경과제품 취급 등 12개소이며, 시는 이들 중 원산지 거짓표시업소와 유통기한 경과제품 취급업소 9개소를 검찰에 송치했다.

ㅇ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된 유성구 A업소는 중국산 낙지와 국내산 낙지를 번갈아 판매했음에도 원산지 표시판에는 국내산으로 만 표시하였으며, 제과점인 중구 B업소의 경우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자재를 사용하여 빵과 케이크를 제조·판매했다.

ㅇ 이밖에도 음식점의 조리실 위생상태가 불량한 업소와 직원 건강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업소 등이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ㅇ 대전시 이용순 민생사법경찰과장은“FTA 등 수입개방 확대에 대응, 원산지 표시 사각지대가 없도록 지속적인 수사를 실시하는 등 유통질서 확립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