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 (금)

  • -동두천 22.0℃
  • -강릉 26.7℃
  • 연무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0.5℃
  • -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0.6℃
  • -강화 15.1℃
  • -보은 22.8℃
  • -금산 23.8℃
  • -강진군 22.4℃
  • -경주시 25.9℃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NEWS

文 대통령, “평화협정은 당사자끼리 합의”

- 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한 일본 협력 강조
-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양국발전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가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아베 총리와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진행된 단독 정상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일본의 건설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판문점 선언에 담겨있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내용이 담겨 있는 판문점 선언을 거론한 뒤 “평화체제가 구축되려면 지역 안전 보장이라는 중요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면서 “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평화협정은 전쟁 당사자끼리 합의하는 것이고 더 넓은 의미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에는 일본이 협력해 줘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지 않는 것만으로 대가를 줘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추가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에 문 대통령은 “한국이 국제사회의 결의 없이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평창 동계올림픽 때도 북한 선수단의 운송, 숙박, 장비 등 지원 하나하나를 유엔이나 미국의 제재에 위반되지 않도록 다 협의를 하면서 진행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양국은 2년간 지연되어 온 한일 어업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아베 총리와 합의했던 셔틀외교를 하게 됐다”며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인 올해를 한일 관계 발전의 새로운 계기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