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7℃
  • 구름조금강릉 17.4℃
  • 흐림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7.2℃
  • 박무대구 18.9℃
  • 박무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18.7℃
  • 박무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7.9℃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3.9℃
  • 흐림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8.2℃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봉화 엽총 살인' 귀농 70대 구속 기소

사전에 범행 도구 준비하고 치밀하게 계획된 사건



봉화군 소천면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70대 피의자가 재판에 회부됐다.


대구지검 안동지청은 면사무소에 들어가 엽총을 난사해 공무원 2명을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김모(77)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4년전 귀농한 김씨는 상수도관 설치공사 비용 및 수도 사용 문제와 화목보일러 매연 문제 등으로 이웃과 갈등을 겪던 중 지난달 21일 오전 9시 13분께 소천면 임기리의 한 암자 입구에서 이웃 주민에게 엽총을 발사해 부상을 입히고 같은 날 오전 9시 31분께 소천면사무소를 찾아 엽총을 쏴 근무 중이던 공무원 2명을 살해한 혐의(살인 등)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그는 상수도관 설치공사 비용 문제와 관련된 민원을 비롯해 ‘이웃 주민이 개를 풀어 놓았다’는 신고에 대해 면사무소 직원들과 경찰관들이 이를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것에 불만을 가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피의자가 사전에 총기를 이용한 범행을 계획하고 예행연습을 하는 등 치밀하게 저질렀으며 1차 범행 직후 파출소에 찾아가 추가 살인을 예비하기도 하였다"면서 "사안과 죄질이 매우 중해 철저한 공소유지를 통해 법정최고형을 구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