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 (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3.2℃
  • 연무부산 15.5℃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0.9℃
  • 맑음강화 9.4℃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5.4℃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목숨을 내건 선교사ᆢ 내개 천개의 생명이 주어진다면

 

"내게 천개의 생명이 주어진다면, 그 모든 생명을 조선을 위해 바치리라." - 루비 레이첼 캔드릭 - (If I had a thousand lives to give, Korea should have them all - Ruby Rachel Kendric -) 이 글은 루비 레이첼 켄드릭 선교사의 조선에 대한 사랑을 표현한 글이다. 그의 편지를 읽노라니 26세난 그녀의 조선에 대한 사랑이 너무나 감격스럽고, 복음에 빚진자의 심정이 사무쳐 루비 켄드릭 선교사님의 삶과 그분의 마지막 편지를 여기 옮긴다.

켄드릭선교사는 미국 남감리회 여선교사로 캔자스에 있는 부인성경전문학교에 입학하여 1905년 6월에 졸업하고 선교사를 자원하였으나 연령 미달로 2년을 더 기다려야 했다. 1년은 교사로, 1년은 대학의 특별과를 더 공부한 뒤 1907년 9월 텍사스 주 엡윗청년회의 후원을 얻어 남감리회 해외여선교회의 파송을 받아 한국 선교사로 내한하였다.

처음 임지는 개성으로, 한국어를 배우면서 사역을 시작 하였다. 어학공부를 하던 중 애석하게도 내한한 지 9개월이 못되는 1908년 6월 19일 맹장염으로 별세하여 양화진 외국인묘지에 안장되었다. 고향 엡윗청년회원들이 모금한 경비로 비석을 세웠는데,그 비문에는 "만일 내게 1천의 생명이 있다 해도 그것을 모두 한국에 주겠노라"는 말이 새겨져 있다. 

이 문구는 그녀가 죽기 전에 고향의 엡윗청년회에 보낸 편지 속에 있던 글이다. 이 편지를 텍사스 엡윗청년회가 받았을 때는 마침 연합대회가 열리고 있었다. 자신들의 후원으로 은둔의 나라 조선에서 뜨거운 사명감으로 사역하고 있는 켄드릭의 편지에 대회 참석자들은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그런데 편지를 받고 난 다음날 텍사스 엡윗청년회는 켄드릭이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는 전보를 받았다. 대회에 모인 참석자들 모두가 놀라고 슬퍼하였지만 참석자들 중에서는 선교사로 자원한 20명이나 나오는 새로운 결단의 기회가 되기도 했다. 

이후 텍사스 엡윗청년회에서는 해마다 헌금하여 한국에서 사역하고 있는 선교사들의 생활을 지원하였다. 켄드릭은 죽기 전에 "내가 죽거든 텍사스 청년회원들에게 가서 열 명씩, 스무 명씩, 오십 명씩 한국으로 나오라고 일러주세요"라고 유언했다 . - - - - - - - - - - - - 

이 곳 조선 땅에 오기 전 집 뜰에 심었던 꽃들이 활짝 피어났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하루 종일 집 생각만 했습니다. 이곳은 참 아름다운 곳입니다. 

모두들 하나님을 닮은 사람들 같습니다. 선한 마음과 복음에 대한 열정으로 보아 아마 몇 십 년이 지나면 이곳은 주님의 사랑이 넘치는 곳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복음을 듣기 위해 20킬로미터를 맨발로 걸어오는 어린아이들을 보았을 때 그들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에 오히려 위로를 받습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탄압이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그저께는 주님을 영접한 지 일주일도 안 된 서너 명이 끌려가 순교했고, 토마스 선교사와 제임스 선교사도 순교했습니다. 선교 본부에서는 철수하라고 지시했지만, 대부분의 선교사들은 그들이 전도한 조선인들과 아직도 숨어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가 순교할 작정인가 봅니다. 오늘밤은 유난히도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외국인을 죽이고 기독교를 증오한다는 소문 때문에 부두에서 저를 끝까지 말리셨던 어머니의 얼굴이 자꾸 제 눈앞에 어른거립니다. 

아버지, 어머니! 어쩌면 이 편지가 마지막일 수도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오기 전 뒤뜰에 심었던 한 알의 씨앗으로 인해 이제 내년이면 온 동네가 꽃으로 가득 하겠죠? 그리고 또 다른 씨앗을 만들어 내겠죠? 저는 이곳에 작은 씨앗이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제가 씨앗이 되어 이 땅에 묻히게 되었을 때 아마 하나님의 시간이 되면 조선 땅에는 많은 꽃들이 피고 그들도 여러 나라에서 씨앗이 될 것입니다. 저는 이 땅에 저의 심장을 묻겠습니다. 바로 이것은 조선에 대한 제 열정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조선을 향한 열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 - - - - - - - - - - - -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요한 12:24)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