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2.1℃
  • 연무서울 13.0℃
  • 대전 7.8℃
  • 대구 11.7℃
  • 흐림울산 11.3℃
  • 광주 9.3℃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9.1℃
  • 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8.7℃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7.4℃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앞으로 몰래 내뿜는 공장 미세먼지.. '드론'이 감시 한다

수도권대기환경청, 미세먼지 감시 '드론추적팀' 발족..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대응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6일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앞으로 전국의 공장에서 불법 방출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감시가 강화된다. 정부가 드론(무인항공기)을 이용해 사업장 미세먼지를 감시하는 전담팀을 꾸린다.


환경부와 수도권대기환경청은 19일 경기 안산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 드론을 활용한 미세먼지 감시 드론추적팀을 발족하고, 미세먼지 불법 배출사업장에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감시팀은 연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3~5월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그동안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측정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해 수도권 일대 소규모 사업장 밀집지역을 단속했으나, 전문 조직과 장비 부족으로 불법 배출현장 관리에는 한계가 있었다.


미세먼지 감시팀이 이번에 정식으로 발족하면서 광범위한 지역에서 최신 장비를 활용한 입체적인 단속이 이뤄질 전망이다. 미세먼지 감시팀은 배출원 추적팀 4명, 감시인력 6명 등 총 13명(지자체 2인 포함)으로 구성된다. 올해 오염물질 측정센서 및 시료 채취기가 장착된 드론 4대와 실시간 대기질 분석장비를 장착한 이동측정차량 2대 등의 장비가 투입된다.


환경부는 지난해 3~11월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해 경기도 포천 등 6개 지역에서 총 6686개 사업장에 대한 배출실태를 조사한 결과 75개 업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드론을 활용한 점검 시범사업 결과 경기 포천의 영세사업장 밀집지역에서는 초미세먼지 농도(PM2.5) 50% 감소하는 성과를 보였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미세먼지 감시팀 발대식에 참석해 향후 운영계획을 보고받고, 드론 등을 활용한 배출현장 단속시연에 참관한 후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경기 시흥의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을 방문해 오염물질 방지시설 가동 현황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이행방안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사업장이 모인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배출현장 관계자들과의 소통을 늘려 사업장의 미세먼지 배출저감 활동을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올해부터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인쇄․ 염색업, 아스콘제조업 등 소규모 영세사업장(4~5종)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 방지시설 개선 또는 신규설치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100개 사업장에 최적 방지시설 평균 설치비용 2억원 중 1억6000만원을 지원한다. 내년부터 지원사업 규모를 크게 늘릴 계획이다.


조명래 장관은 "지난 2월 15일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으로 정부와 산업계 등 사회구성원 모두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책무가 생겼다"며 "특히 사업장 단속에 효과적인 단속장비와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늘려 사업장의 미세먼지 배출이 획기적으로 저감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먼투데이 기사 옮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