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0 (일)

  • 흐림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5.2℃
  • 흐림서울 22.5℃
  • 맑음대전 23.3℃
  • 박무대구 22.0℃
  • 맑음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3.5℃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6.1℃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18.6℃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0.0℃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스위스 은행의 신뢰와 믿음의 신화

URL복사

프랑스 루이 16세와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시민 혁명군에 포위되었을 때

궁전을 마지막까지 지킨것은 프랑스 군대가 아니었다. 수비대가 모두 도망 갔지만

스위스 용병 700여명은 남의 나라 왕과 왕비를 위해 용맹하게 싸우다가 장열하게 최후를 맞았다.

 

시민 혁명군이 퇴각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는데도 스위스 용병은 계약기간이 수개월 남았다는 이유로

그 제의를 거절했다. 당시 전사한 한 용병이 가족에게 보내려 했던 편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우리가 신용을 잃으면 후손들이 영원히 용병을 할 수 없기에 우리는 죽을때 까지 계약을 지키기로 했다."

오늘날까지 스위스 용병이 로마 교황의 경비를 담당 하는 전통이 이어지고 있는데는 그런 배경이 있다.

 

젊은 용병들이 목숨을 바치며 송금한 돈은 헛되지 않았다. 스위스 용병의 신화는

다시 스위스 은행의 신화로 이어졌다.

 

용병들이 송금했던 피묻은 돈을 관리하는 스위스 은행의 금고는 그야말로 목숨을 걸고 지켜야

되는것으로 여겨졌다.

 

그 결과 스위스 은행은 안전과 신용의 대명사가 되어 이자는 커녕 돈 보관료를 받아 가면서

세계 부호들의 자금을 관리 해주는 존재가 되었다. 사랑과 신뢰는 종이 한장의 앞뒤처럼 하나입니다.

 

따로 뗄수가 없습니다. 하나가 없으면 다른 하나도 존재 할수가 없습니다.

 

사랑하면 신뢰는 더욱 깊어지고 신뢰하면 오래도록 변함없이 사랑할수 있습니다.

문서로된 약속보다 구두로 한 약속을 더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