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18.3℃
  • 맑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9.0℃
  • 맑음부산 17.9℃
  • 흐림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15.0℃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국회의원보도자료

이준석 "다음 대선까지 3년? 확실한가"…'홍준표 총리' 거론도

라디오 인터뷰서 尹겨냥 "대통령으로서 통치나 정치 기본 안해"

 

22대 총선에서 국회 입성에 성공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11일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인 국민의힘을 향해 날 선 발언들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선거 이튿날인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윤 대통령은 집권 2년이 지나가는 대통령인데 아직도 통치나 정치의 기본에 해당하는 것들을 안 하고 계신다"며 "총선 뒤에도 바뀔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SBS 라디오에서는 진행자의 '3년 후 대선 도전'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다음 대선이 몇 년 남았나. (3년) 확실한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조기 퇴진'을 암시하는 발언으로도 해석됐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발언 취지를 되묻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수사를 받고 있는 야권 정치인들을 거론하며 "누군가 굉장히 서두를 것이고, 누군가는 굉장히 두려워할 것이고, 저는 이번에 또 야권이 단독으로 패스트트랙으로 특검을 발의할 수 있는 의석수는 된다는 것"이라고만 답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또 특검법들이 막 발의되고 법안이 입안될 텐데 대통령이 거부권 쓰실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KBS 라디오에서도 "대통령이 될 때 많은 사람의 조력이 있었다. 당선되시고 나서 모든 게 혼자의 공이라고 착각하신 것 같다. 그래서 지금 주변의 많은 사람을 내치고 외로우신 것 같다"며 "이번 선거 결과를 통해 한 번 돌아보시고 최대한 많은 사람과 할 수 있는 정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국민의힘과의 '재결합설'에 대해 "개혁신당은 선명한 야당"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개혁신당 비례대표 1번이 기피과인 소아과를 마지막까지 지키던 의사라는 것이 의미하는 바는, 정부가 최근에 막무가내로 진행했던 과제들에 있다"며 "조율과 견제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사퇴한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도 "이번 총선 실패를 자기 잘못으로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면서 "황교안 대표 당시와 똑같다"고 비난했다. 


'홍준표 총리론'도 꺼내 들었다. 윤 대통령과 정권에 공개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내온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총선 결과에 대해 "역대급 참패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당정에서 책임질 사람들은 신속히 정리하자"는 SNS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늦은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며 "젊은 층에서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 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며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앉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선에서 압승한 민주당을 향해서도 정부 견제에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서는 계속 강성 지지층의 비호를 받는 목소리 큰 정치인들이 그런 역할을 하다 보니까, 능력과 관계 없이 정부 견제라는 원래 목표보다는 자기 지지층한테 환호받기를 원해서 의정활동을 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배너


칼럼